BOOKS

남해의봄날은 콘텐츠를 담는 가장 아름다운 그릇, 책으로 소통합니다

로컬북스해녀와 나_바다가 된 어멍, 그들과 함께한 1년의 삶


생과 사, 인간과 자연, 일과 인생에 대한 파노라마

흑백에디션으로 다시 만나는 <해녀와 나>


2014년 출간 후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해녀와 나>가 6년만에 특별 개정판 흑백에디션으로 돌아왔다. 이 책은 사진작가 준초이가 만난 제주 해녀들에 대한 기록이자, 그 삶에 대한 헌정 사진집이다. 40년 사진 인생, 60대에 들어선 사진작가 준초이는 제주 우도에서 해녀들의 사진을 찍으며 “생애 최고의 피사체”를 만났다고 말한다. 1년, 네 번의 계절이 바뀌는 짧지 않은 시간을 해녀와 함께하며 저자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인생의 진정한 가치를 되짚으며, 그리고 앞으로의 삶에 대한 마음가짐을 다잡는다. 작가가 바라본 해녀들은 자연의 이치에 몸을 맡기며 살아가는 지혜를 터득한 현자이자, 자신의 일과 삶에 늘 당당하고 자부심 넘치는 전문가이다. 강인한 자립심과 경제력, 파도와 바람을 살펴 정확하게 물질할 때를 놓치지 않는 냉철함, 강인한 모성으로 자식과 공동체를 품으며 해녀는 우리에게 삶의 중요한 가치들을 일깨워준다.

준초이 작가는 <해녀와 나>가 출간된 이듬해인 2015년 파리의 유네스코 미술관에서 흑백사진전 <Mother of sea, Haenyeo>을 열며 제주 해녀의 강인한 모습을 세계에 알렸으며, 2016년 유네스코는 ‘제주 해녀 문화’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하였다.


<저자소개>  

준초이(최명준)

도쿄에서 사진을 공부하고 뉴욕에서 실력을 쌓았다. 1988년 한국으로 돌아와 광고계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국내 최고의 광고 사진작가 반열에 올랐다. 1995년에는 인물사진으로 지평을 넓히며 수많은 사람들을 담아냈다. 그에겐 언제나 가장 아름다운 것도, 가장 중요한 것도 ‘사람’이다. 사진을 찍으며 사람 만나는 일이 좋고, 카메라 렌즈 너머로 사람의 영혼을 만나고 함께할 수 있는 사진가라는 직업에 감사한다. 그렇게 보내온 사진 인생 40년, 평생 염원하던, 마음을 울리는 피사체를 만났다. 하나는 2005년 촬영을 하러 간 곳에서 우연히 만난 여덟 명의 해녀이고 다른 하나는 2006년 촬영한 국보 83호 금동 반가사유상이다. 해녀에게서 깊고 그윽한 부처님의 모습을 발견하며 감명을 받고 2013년,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다는 생각에 우도 해녀들의 삶 속으로 들어갔다. 그곳에서 그들의 아들, 친구, 가족이 되어 살며 1년간 해녀들의 사진을 찍었다. 2014년 5월, 포스코 아트 뮤지움에서 <바다가 된 어멍, 해녀> 사진전을 열었으며 2015년 4월, 파리 유네스코 미술관에서 <Mother of sea, Haenyeo> 전시를 열었다. 제주 해녀 문화는 2016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차례>


<해녀와 나> 흑백 에디션 출간에 부쳐 

Prologue _ 우도, 어멍을 찾아

봄 태풍 속에도 꽃은 핀다 _ 4월~6월

아직 바다에 여름은 오지 않았다 _ 7월~9월

숨비소리에 물드는 가을 _ 10월~11월

자연을 닮은 해녀의 삶, 겨울 _ 2013년 12월~2014년 3월

Epilogue _ 다시, 우도의 봄을 찾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