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남해의봄날은 콘텐츠를 담는 가장 아름다운 그릇, 책으로 소통합니다

로컬북스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행복했던 유년의 추억이 깃들어 있는 구멍가게

20여년 동안 전국 구멍가게를 찾아 다니며 펜화로 옮긴 이미경 작가의

따뜻하고 감동적인 그림과 글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20년 동안 구멍가게를 화폭에 담아 온 이미경 작가가

따뜻한 시선으로 섬세하게 풀어낸 그림과 글  

20년 동안 전국의 구멍가게를 따뜻하고 서정적인 감성으로 포착해 온 이미경 작가는 사라져가는 소중한 것들에 대한 애정과 안타까움으로 봄 여름 가을 겨울, 전국 구석구석 작고 낡은 구멍가게를 찾아 길을 나선다. 그리고 운명처럼 길에서 만난 숨은 보석 같은 구멍가게의 모습과 이야기를 화가이면서 기록자의 마음으로 정성껏 펜화로 화폭에 담아냈다. 세상을 향한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그의 구멍가게 그림은 여러 갤러리와 미술관, 아트페어에 초청 전시되어 많은 이들에게 감동과 위로를 전하며 사랑 받고 있다. 이미경 작가가 구멍가게 작업 20년을 기념하여 그동안 그린 수백 점의 구멍가게 작품 중 80여 점을 엄선하여 구멍가게에 얽힌 작가의 이야기와 함께 소장 가치가 높은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수 놓듯 한 땀 한 땀 정성으로 그린 세밀한 펜화와

솔직하고 담백하게 풀어낸 구멍가게 이야기가 건네는 깊은 울림

이미경 작가는 아이를 임신하고 유화 물감 냄새가 배 속 아이에게 좋지 않을까 봐 펜화를 그리기 시작, 펜화의 매력에 빠져 20년째 섬세한 펜화로 구멍가게를 그려내고 있다. 가는 펜 선이 이어지고 겹쳐지며 만들어내는 선과 면, 그리고 오묘한 색과 명암은 자세히 들여다볼수록 감탄을 자아낸다. 오랜 시간 한자리를 지키며 무수한 사람들의 이야기와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낡고 작은 구멍가게의 온화한 표정이 작가의 펜 선 속에 생생하게 살아난다.

작가의 어린 시절, 구멍가게 취재와 작업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낸 솔직하고 담백한 글은 그림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깊은 울림을 전한다. 소소하지만 가치 있는 것들을 향한 그의 시선은 단순히 지나간 시간에 대한 그리움이 아니라 오늘, 우리 가까이 있는 것들 돌아보게 하는 힘이 있다

<저자소개>

그림과 이미경

이 책의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쓴 이미경 작가는 손끝 여문 외할머니의 솜씨를 이어받아 어려서부터 만들고 그리는 걸 즐겼고 자라서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둘째 아이를 갖고 퇴촌으로 이사해 산책을 다니다가 퇴촌 관음리 구멍가게에마음을 빼앗긴 후 20여년 동안 전국 곳곳을 직접 찾아 다니며 수백 점의 구멍가게 작품을 그려 사람들에게 위로와 공감, 그리고감동을 전했다. 개발과 성장의 미명 아래 사라져가는 것들을 향한 안타까움으로 오늘도 작은 골목들을 누비며 구멍가게의 모습과이야기를 정교한 펜화로 그려내고 있다. www.leemk.com

 

<목차>

프롤로그: 기억 속 구멍가게로 가는 길

 

즐거운 기억이

구멍가게에 숨어 있다

 

자라는 이야기

등불 아래 밤이 좋아

오토바이에 솥 하나 걸면 가족 나들이 준비 끝!

달고나가 그리 좋나?

외할머니의 유산

세상에서 제일 부러운 슈퍼집 딸 은정이

마당 있는 집

사랑방 이야기

이름

퇴촌 관음리 구멍가게

 

구멍가게에 이끌려

길을 나섰다

 

1월의 구멍가게

옥기상회

충남상회

도당상회

평상의 계절

와흘상회 앞에서

태백, 정선을 거닐며

감나무가게

해남에서

만경강 상류에서

 

작업은 생활이고

일상의  부분이다

 

작업실에 쌓인 시간

사계

경춘

오래된 인연

화가의 시선

유심수퍼

수평과 수직

잘못된 선택

석치상회

버팀목

청파동을 서성이다

떠나기 직전 또 열어 보네

지붕 이야기

작업의 여정

 

오래된  위에서

 

해남 두륜산에서
만세상회
해룡상회
&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