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남해의봄날에서 펴낸 책과 작가, 그리고 회사 이야기를 소개한 언론 보도입니다

문화일보_ “지금 여기에 ○○ 있다”… 지역 작은 출판사들의 ‘작당’

namhaebomnal
2022-07-14
조회수 11

‘어딘가에는’ 시리즈를 기획하고 출간하기까지 모든 회의는 온라인으로 했다. 

다섯 명이 한자리에 모인 건 지난달 초, 책 실물을 받아 든 경남 통영에서가 처음이었다.

정은영(왼쪽부터·남해의봄날)·유정미(이유출판)·박대우(온다프레스)·최진규(포도밭출판사)·천소희(열매하나) 대표. 남해의봄날 제공


 ■전국 5곳 ‘어딘가에는’ 시리즈

태백 ‘아마추어 인쇄공’부부 조명
옥천 ‘싸우는 이주여성들’ 기록
순천 ‘마법의 정원’ 도시 재발견
통영 ‘원조 충무김밥’ 유래 추적
대전 ‘도심속 철공소’ 匠人 취재

맛기행·전원생활 환상 걷어내고
로컬 생생한 이야기 오롯이 담아


서울을 떠나 강원 고성(온다프레스), 충북 옥천(포도밭출판사), 전남 순천(열매하나), 경남 통영(남해의봄날), 대전(이유출판)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고 출판사를 차렸다. 3~10년. 연을 맺은 지역도 시기도 각기 다르지만, 이들의 고민은 한결같다. 낯선 마을이 익숙해지고 숨은 풍경이 선명해질수록, 지역의 이야기를 더 잘 전하고 싶다는 그것.


대형 출판사들은 좀처럼 시도하지 않는 신선한 기획으로 주목받아온 이 작고 단단한 출판사들이, 이번에는 아예 ‘작당’했다. 2년 넘게 함께 기획한 책 5권을 동시에 펴낸 것. 우리에겐 ‘거기’, 이들에겐 ‘여기’인, 일명 ‘어딘가에는’ 시리즈다. 맛 기행이나 전원 생활 등 ‘로컬’(지역)에 씐 섣부른 환상을 걷어내고, 우리가 몰랐던 지역의 ‘지금’을 오롯이 담았다.


서울에서 가장 먼 데부터 가본다. 통영 지역 언론에서 일하며 다양한 문화기획을 하고 있는 정용재 작가의 ‘어딘가에는 원조 충무김밥이 있다’(남해의봄날)는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 통영항 강구안을 배경으로, 누구나 궁금해하지만 명확히 대답해 줄 수 없었던 충무김밥의 원조를 찾아 나선 식문화 취재기록이다. 인구대비 김밥집이 국내에서 가장 많은 통영에서 저자는 어느 김밥집이 제일이다 식으로 별점을 매기지 않는다. 대신 통영 토박이들에겐 대표 음식으로 대접받지 못하는 충무김밥의 유래와 그 전파, 변모 과정을 좇으며 책은 ‘맛있는’ 눈으로 통영의 향토사와 생활사를 써나간다.
 

레터프레스 작업으로 인쇄된 엽서를 말리는 풍경(왼쪽부터·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 밭일 중인 이주여성(싸우는 이주여성이 있다), 

순천만국가정원의 호수정원(마법의 정원이 있다), 통영 충무김밥(원조 충무김밥이 있다), 주물 공장의 용광로(도심 속 철공소가 있다). 각 출판사 제공


 한 지역에 오래 산다고, 그곳을 다 아는 건 아니다. ‘어딘가에는 마법의 정원이 있다’(열매하나)는 순천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순천 출신 청년이, 서울과 해외 등을 다녀보고, 또 생태 마을 디자인을 공부하고 돌아와 순천을 다시 발견하고, 새롭게 만들어가는 이야기다. 도시재생사업 등 순천 곳곳에서 재미난 일을 벌여온 ‘N잡러’이기도 한 저자는, 젊은이들이 떠나고 침잠해 가는 마을을 마주하고, 도시를 생태 방식으로 되살리려는 꿈을 꾼다.


‘어딘가에는 싸우는 이주여성이 있다’(포도밭출판사)는 보통명사가 되어버린 ‘이주여성’의 스토리가 아니다. ‘차별과 편견을 일상적으로 겪는’, 그리고 무엇보다 ‘충북 옥천에 사는’ 이주 여성에 대한 기록이다. 저자는 혐오에 맞서 분투해온 이들의 개인적 서사를 하나로 모아, 함께 목소리를 높인다. 인구 소멸 위험지역인 옥천이지만, 결코 소멸할 수 없고 소멸해서도 안 될 ‘현재’의 풍경이다.


젊은 부부 인쇄공의 태백 정착기인 ‘어딘가에는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다채로운 강원 살이를 소개한 ‘온다 씨의 강원도’를 출간한 온다프레스의 책이다. 전통적인 직업 관념에 얽매이지 않는, 이제 막 30대가 된 부부는 자연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그것을 동판에 새겨 종이 위에 표현하는 레터프레스를 업으로 삼았다. 일과 사는 곳에 대해 의식적인 의미 부여를 하지 않고, “우리 삶이 어떠한 과정 속에 놓여 있음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는 말이, 이들을 더 매력적으로 만든다.


‘어딘가에는 도심 속 철공소가 있다’(이유출판)는 7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대전 철공소 거리에서 청춘을 바친, 세 명의 장인들의 삶을 인터뷰했다. 대전을 제2의 고향이라고 하는 저자가 지역에 대한 애정으로 기록한 도심 탐방기이기도 하다. 고성장 시대 활기차게 돌아가던 기계처럼, 한평생 주물 일을 하며 88서울올림픽 전후의 호황기와 고단했던 외환위기(IMF) 시기를 모두 겪은 장인들을 통해, 한때 용광로처럼 뜨거웠던 사람들을 기억하고자 한다.


‘어딘가에는’ 시리즈는 현재 각 출판사의 거점 지역을 중심으로 60여 군데 동네 책방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지역성과 장소성을 드러낸다는 방향은 같지만, 품고 있는 내용의 결은 조금씩 다르다. 슬프고 치열하며(싸우는 이주여성이 있다), 낯설고 풋풋하며(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 호기심과 재미가(원조 충무김밥이 있다) 가득하기도 하다.


출판사들은 5권 세트 구매를 독려하고 있지만, 지역마다 선호와 판매 순위가 다르게 나타났다. 어쩔 수 없으며, 흥미로운 지점이다. 예컨대, ‘원조 충무김밥이 있다’는 경남 지역에서,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강원 지역에서 다른 책들보다 더 잘 팔린다. 정은영 남해의봄날 대표는 “각 지역 동네 책방들이 그 지역 출판사가 만든 책을 더 많이 사주고 있다”며 “아무래도 관심과 응원이 자신과 같은 지역 이야기에 더 집중될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우열이 아니라, 이때만큼은 안으로 굽어도 되는, ‘다정한 마음’인 것이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기사 원문 보기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2070601032412056001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