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남해의봄날에서 펴낸 책과 작가, 그리고 회사 이야기를 소개한 언론 보도입니다

중앙일보_'어딘가에는 OO이 있다'…전국 5곳서 동시 출간된 책 정체

namhaebomnal
2022-07-14
조회수 81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삶의 기록을 담은 인문 시리즈를 만든 출판사 5곳의 대표들. [사진 남해의봄날]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삶의 기록을 담은 인문 시리즈를 만든 출판사 5곳의 대표들. [사진 남해의봄날]


 '어딘가에는 OOO이 있다.' 이 알쏭달쏭한 문장은 이달초 한꺼번에 출간된 다섯 권의 책 제목에 공통으로 나온다. 책의 제목도, 표지·활자도 닮은 꼴이지만 출판사는 제각각. 출판산업이 집중된 서울·경기가 아니라 모두 전국 서로 다른 지역에 자리한 다섯 출판사다.
책의 내용에도 이런 특징이 뚜렷이 드러난다. 경남 통영의 출판사 남해의봄날이 펴낸 『어딘가에는 원조 충무김밥이 있다』는 장시간 배를 타는 어부들의 끼니로 시작된 충무김밥이 전국구 유명 음식이 된 계기를 비롯해 그 특징과 역사를, 대전 이유출판이 펴낸 『어딘가에는 도심 속 철공소가 있다』는 대전역 바로 앞에 자리한 원동의 철공소 거리에서 수십년씩 일해온 장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또 충북 옥천의 포도밭출판사가 펴낸 『어딘가에는 싸우는 이주여성이 있다』는 한국살이의 어려움을 서로 나누며 스스로 뭉친 옥천 지역 이주여성들의 이야기다.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이자 투표권을 가진 유권자인데도 선거 운동원들이 유인물조차 나눠주지 않고 지나쳤던 일을 비롯해 당사자 아니면 짐작하기 힘든 경험과 생각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저자들 역시 자자손손 살아온 토박이는 아닐망정, 각 지역과 밀접하게 일해온 이들이다. 특히 인생 진로를 고민하며 각 지역에 새로 뿌리 내린 젊은 세대가 여럿 눈에 띈다. 전남 순천의 열매하나가 펴낸 『어딘가에는 마법의 정원이 있다』의 저자는 생태문화기획자. 책에는 성장기의 방황과 대학을 휴학하고 부모님이 살던 순천에서 관련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일부터 여러 활동과 지식을 쌓으며 저전동에서 동네 정원을 가꾸는 공무원이 되고, 나아가 이 동네의 주민이 된 과정을 담았다. 동네 정원에서 누군가 식물을 훔쳐가는 일이 반복되자, 해법을 찾아낸 과정을 비롯해 일에서 얻은 배움도 흥미롭게 다가온다.


'어딘가에는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직접 그린 그림을 전통적인 레터프레스 기법으로 인쇄하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다. 사진은 인쇄한 종이를 직접 재단하는 과정. [사진 온다프레스]

'어딘가에는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직접 그린 그림을 전통적인 레터프레스 기법으로 인쇄하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다. 

사진은 인쇄한 종이를 직접 재단하는 과정. [사진 온다프레스]



'어딘가에는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직접 그린 그림을 전통적인 레터프레스 기법으로 인쇄하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다. [사진 온다프레스]

'어딘가에는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직접 그린 그림을 전통적인 레터프레스 기법으로 인쇄하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다. [사진 온다프레스]


강원 고성의 온다프레스가 펴낸 『어딘가에는 아마추어 인쇄공이 있다』는 직접 디자인한 그림을 레터프레스로 인쇄하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다. 3D 그래픽은 알아도 전통적인 방식의 인쇄에 대해선 전혀 몰랐던 이들이 발품과 검색을 통해 하나하나 시행착오를 겪으며 기법을 익힌 과정, 이 일을 하며 얻은 깨달음이 정갈한 문체로 그려진다. 결혼 전 서울과 경기도에 살았던 두 사람은 그림에 즐겨 담는 자연을, 상상이 아니라 실제의 자연을 교통체증 없이 접할 수 있는 곳을 찾아 강원 태백에 3년 전 신혼집을 차렸다.
 다섯 출판사 역시 서울을 떠나 새로운 삶의 터전을 찾은 편집자들이 차린 곳들. 창립 10주년을 맞는 남해의봄날을 비롯해 저마다 색깔있는 책을 만들어온 이들은 2년 전부터 의기투합해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삶의 기록을 전하는 이 인문 시리즈 '어딘가에는 @ 있다'를 준비해왔다. 남해의봄날 정은영 대표는 "지역 소멸이니 뭐니 박탈감, 불안감 조성하는 일들이 가득한 세상이지만 어딘가에는 이렇게 지역의 문화를 열심히 전하려는 이들이 있다는 것이 작은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라면서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후남 기자

기사 원문 보기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86612#home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