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남해의봄날은 콘텐츠를 담는 가장 아름다운 그릇, 책으로 소통합니다

로컬북스어딘가에는 원조 충무김밥이 있다


통영꿀빵은 ‘통영’꿀빵인데 충무김밥은 왜 ‘충무’김밥일까?

길가에 즐비한 수많은 원조 충무김밥 중에 진짜 원조는 어디일까?

충무김밥을 통해 보는 지역의 향토사와 음식문화사!


충무김밥만큼 지역색을 드러내는 음식이 또 있을까? 언제부터 이 김밥에는 ‘충무’라는 지역 명이 붙은 걸까? 통영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진짜 충무김밥 원조집은 어디에요?”라는 질문을 한 번씩 듣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 수많은 가게 중 어디가 원조인지, 언제부터 통영에 이렇게 많은 충무김밥집이 생겼는지 한번에 떠오르지 않는다.

통영 문화에 깊은 관심을 갖고 지역 기자이자 문화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는 충무김밥의 원조를 찾는 여정을 시작한다. 통영 역사를 기억하는 어르신들을 만나 충무김밥의 원형을 찾고, 충무김밥집 사장님을 인터뷰하고, 맛의 비법을 추적한다. 원조 충무김밥을 좇는 과정에서 일어난 수많은 질문의 답을 찾아가다 보면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통영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지역의 생활사와 다채로운 음식 문화를 만날 수 있다. 충무김밥의 역사에는 바로 통영의 삶이 녹아들어 있다.


**<어딘가에는 @ 있다> 시리즈**

처음 듣는 지명, 낯선 사람, 생소한 사물들, 그리고 서울이나 수도권, 대도시가 아닌 곳에서 자신의 생활과 일을 아름답게 가꾸는 사람들이 전하는 지역의 목소리. 작지만 가볍지 않고 단단하게, 다양한 색깔로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삶의 기록을 서울에서 살다가 지역으로 삶의 터전을 옮긴 다섯 출판사 강원 고성의 온다프레스, 충북 옥천의 포도밭출판사, 대전의 이유출판, 전남 순천의 열매하나, 그리고 경남 통영의 남해의봄날이 함께 담아냈다.


저자 소개

정용재

통영의 문화와 지역 사회 다방면에 깊은 관심을 갖고 널리 알리는 기사와 글을 쓰고 있다. 기자가 본업이지만, 음악과 책을 사랑하는 기획자이자, ‘경남마을공동체지원센터’의 마을공동체협력지원가이기도 하다. 2016년 통영 로컬 언론 〈한산신문〉에서 일하며 진행한 ‘책 읽는 도시 통영’ 캠페인으로 언론진흥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하였다. 현재는 로컬미디어 인터넷신문 〈문화마당〉의 대표기자로 일하고 있다.


<차례>

프롤로그 언제부터 강구안에는 충무김밥집이 이렇게 많았을까


충무김밥을 찾아서

통영 방문객을 가장 먼저 반기는 음식

통영항 강구안에서 충무김밥을 외치다

우리는 충무김밥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충무김밥의 스탠더드

화룡점정 시락국

별것 아닌 듯 별것 있는 맛


과거부터 현재까지, 충무김밥 스토리

뜨끈뜨끈한 김밥 사이소

충무김밥은 왜 통영김밥이 아닌가

충무김밥의 전국 데뷔

빨간 다라이에 담긴 뱃머리김밥

원조를 찾아서


숫자와 맛으로 읽는 충무김밥

섞박지, 15도와 20도 사이

전 세계에서 김밥집이 가장 많은 곳

충무김밥의 숫자들

충무김밥집 사장님과 손맛 토크


충무김밥의 오늘과 내일

어쨌거나 통영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

길거리 음식이 대표 음식이 된 딜레마

맛의 완성은 통영 풍경

변화했지만 여전한 고향의 맛

우리는 왜 충무김밥을 먹을까


에필로그 그래서 충무김밥의 원조는?

0 0